소비자넷 활동

칼럼

자문 위원 및 해당 분야 전문가가 제공하는 칼럼입니다.

경제의 심폐소생을 해주는 코리아세일페스타
작성자 : (사)소비자공익네트워크 김연화 회장(sobis@chol.com) 작성일 : 2020-11-10 조회수 : 286
파일첨부 :


김 연 화

코리아세일페스타 추진위원장,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코로나19로 지친 우리 국민과 기업 그리고 소상공인에게 보내는 응원이고 에너지다.

이제 여섯 돌을 맞은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소비자와 제조, 유통, 서비스 기업이 함께 참여하여 내수 진작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쇼핑 행사다.이번 코리아세일페스타에는 지난해 704개를 훌쩍 뛰어넘은 1,600여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또한 처음으로 전국 17개 시·도 전체가 코리아세일페스타 행사에 함께 한다. 이를 통해 전통시장, 상점가를 포함한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어 지역경제 회복에도 큰 물꼬를 터줄 수 있을 것을 희망한다.

 

코로나 19로 손님들 발길이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임대료 걱정에 한숨만 늘어난 자영업자, 어렵게 일으켜 세운 기업이 쓰러질까 노심초사하는 중소기업 에게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는 하나의 돌파구를 제공한다. 대단한 수익을 창출할 수 있어서가 아니다. 이 위기를 혼자가 아니라 함께 이겨낼 수 있다는, 대한민국 국민이 함께 한다는 그 자체가 새로운 힘을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국민은 어려운 시기일수록 함께 똘똘 뭉쳐 극복해냈다. 슬기로운 지혜를 발휘했던 동전 모으기운동처럼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킨 사례는 우리 역사 곳곳에서 찾을 수 있다.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는 그런 의미에서 단순한 세일 행사가 아니라 희망 모으기운동이다. 우리는 또 한 번 민간과 정부, 소비자와 판매자, 소상공인과 대기업, 전통시장과 대형유통 모두가 서로 응원하고 협력하는 동행의 아름다운 모습, 주머니 한 켠에 접어 넣어둔 비상금을 꺼내 희망을 건네고 뿌듯함을 가져오는 국민의 동참이 대한민국의 희망을 채워줄 것을 기대한다.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에는 회복과 도약의 의지를 담은 상품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 가득하다. 특히 올해는 단순한 소비를 넘어 따뜻한 격려와 나눔의 축제가 되길 기대하면서 엄지척 챌린지’, ‘하이파이브 캠페인 등이 펼쳐진다. 엄지척 챌린지는 전 국민이 소비자와 판매자의 위기극복과 경제회복을 함께 응원하는 릴레이 캠페인이다. 하이파이브 캠페인은 온라인 기부 사이트인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코세페 굿즈를 구매하면 전체 수익금을 사랑의 열매와 국제백신연구소를 통해 어려운 이웃에 기부하는 나눔·기부 캠페인이다.

 

한편, 최근 방역상황이 진전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소 완화되었지만 이번 행사를 진행하는 데 있어 국민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안전한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참여기업들이 오프라인 매장과 유통물류 시설의 방역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도 대폭 늘렸다.

 

국민이 함께하는 축제를 통해, 서로 서로에게 힘내라 대한민국!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어려운 경제의 심폐 소생을 해주는 근간이 되는 코리아세일페스타에 전국민이 동참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 기업 또한 소비와 매출 실적이 올라가므로 인해 신바람 경제 회생의 희망을 얻게 되고, 그로인해 상대에 대한 협력과 배려가 충만되어 따뜻한 사회를 조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이 될 것이다.

 

금년이 6회째 맞는 코리아세일페스타가 경기 활성화에 불쏘시개가 되어 상호 win-win 하는 경제 안정과 새로운 대한민국의 경기 진작에 역사적 기록이 될 수 있는 쇼핑 주간으로 자리매김 할 것을 확신한다.

 

오는 15일까지 지속되는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 동안 전통시장과 동네슈퍼, 편의점, 대형마트, 백화점은 물론 온라인 쇼핑몰을 다니다가 코리아세일페스타 로고가 보이면 꼭 한 번 들러보자. 메모해두었던 상품, 이런 것도 있었네 하는 제품, 답답한 속을 뚫어주는 이벤트, 새로운 체험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가 대한민국 국민에게 그리고 우리 대한민국에게 이렇게 외친다. ’힘내라, 대한민국!‘.

이전글 자동차 레몬법 정착을 위해서는 지속적으로 고쳐 나가야 한다
다음글 언택트 시대, 새로운 소비 변화와 소비자 운동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