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정보

소비자정책 동향

사단법인 소비자공익네트워크에서 소비자정책 동향을 알려드립니다

기능성 베개 허위 · 과장 광고에 과징금 1억 9,000만 원
작성자 : 정책연구팀(sobis@chol.com) 작성일 : 2017-02-03 조회수 : 3516
파일첨부 : 베개.jpg

기능성 베개 허위 · 과장 광고에 과징금 1억 9,000만 원

   가누다 견인배개 판매업체 ㈜티앤아이 제재

 

공정거래위원회는 치료 효과 등을 허위 · 과장 광고한 가누다 견인베개 판매업체 티앤아이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19,100만 원 부과를 결정했다.

 

티앤아이는 2013927일 대한물리치료사 협회 인증이 철회되었음에도 신문과 홈페이지에 가누다 베개는 대한물리치료사협회가 인증하여 믿을 수 있습니다”, “대한물리치료사 협회 공식 인증 기능성 베개, 가누다등으로 계속 광고를 했다.

 

포장 박스와 사용 설명서에 일자목, 거북목 교정 효과”, “뇌 안정화, 전신 체액 순환 증진”, “목디스크, 수면 무호흡증, 불면증 등의 수면장애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등 치료 효과를 허위 ·과장하여 광고하기도 했다.

 

표시광고법상 티앤아이는 위 광고 사항에 대해 객관적인 방법으로 실증할 의무가 있음에도 실증 자료를 제출하지 못했다.

 

20124월부터 20159월까지는 제품 설명서에 실용 신안 등록을 받은 사실이 없는데도 실용 신안 등록으로 허위 표시했다.

 

공정위는 티앤아이에 향후 금지명령과 공표명령을 내리고, 과징금 19,100만 원 부과를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기능성을 부각시키기 위해 인증이나 등록, 치료 효과 등에 객관적 근거없이 표시 광고한 행위를 엄중 제재한 점에서 의의가 있다.

 

 

출처:공정거래위원회

 

이전글 무료 선팅 쿠폰이라고 허위 광고한 한국지엠 제재
다음글 가맹금 부당 징수한 피자헛에 과징금 5억여원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