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주의보

HOME > 소비자 정보 > 소비자주의보

이름 1372소비자상담팀 이메일 sobis@chol.com
작성일 2015-02-10 조회수 2108
파일첨부
제목
인터넷교육서비스, 피해자 2명 중 1명은 초.중.고생
인터넷교육서비스, 피해자 2명 중 1명은 초·중·고생

- 계약해지 거절, 위약금 등 과다 공제 피해 많아 -
이용료를 할인해 주거나 고가의 사은품 등을 제공하여 충동 계약을 유인한 후 소비자가 계약 해지를 요청하면 이를 거절하거나 과다한 위약금 등을 공제하는 등 인터넷교육서비스 관련 피해가 지속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www.kca.go.kr)에 따르면 최근 3년(2011년~2013년)간 접수된 인터넷교육서비스 관련 피해구제 건수는 총1,158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으며, 2014년 1월에서 10월까지도 404건이 접수되었다.
* 피해구제 접수건수 : ‘11년) 285건 → ’12년) 398건 → ’13년) 475건 → ’14년 10월) 404건
□ 계약해지 관련 소비자 피해 80.7%
2014년 1월부터 10월까지 접수된 피해 404건을 분석한 결과, ‘계약해제·해지 거절’이 33.7%(136건)로 가장 많았고, ‘위약금 등 과다 공제’ 31.4%(127건), ‘계약해지 후 환급 지연’ 15.6%(63건), ‘미성년자 계약취소 거절 ‘7.2%(29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계약해지 관련 피해는 계약을 체결할 때 사업자가 ‘의무 이용기간’을 특약사항으로 계약서에 명시해놓고 소비자가 계약해지를 요청하면 이를 이유로 거절하거나, 이용료 할인 혜택을 제공한 후 해지 시에는 할인 전 정상가를 기준으로 환급금을 산정하는 사례가 많았다.
 
또한 판매방법의 확인이 가능한 359건 중 58.5%(210건)는 방문판매를 통해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방문판매원 들이 제공하는 이용료 할인 혜택이나 고가의 사은품 등의 영향으로 충동 계약을 체결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 초·중·고생 피해가 51.0%
한편, 404건을 이용자별로 살펴본 결과, 초·중·고생 피해가 51.0%(206건)로 가장 많았고, 일반인 28.2% (114건),대학생 19.1%(77건)의 순이었다.
초·중·고생 피해(206건)의 경우도 ‘위약금 등 과다공제’, ‘계약해지 후 환급 지연’ 등 계약해지 관련 피해가 87.4%(180건)에 달했다.
대학생의 경우 ‘계약해제·해지 거절’, ‘미성년자 계약취소 거절’ 등의 피해가 많았는데, 주로 대학교 강의실에서 계약이 체결된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대학생 지원과정 신청서’ 등을 작성한 후 대금 납부 독촉을 받고 뒤늦게 계약체결 사실을 알게 돼 해지를 요청하면 청약철회기간(14일)이 경과했다는 이유로 거절당하는 경우였다.
한국소비자원은 인터넷교육서비스 피해예방을 위해 ▲ 장기계약은 신중히 결정하고 ▲ 계약 시 해지 위약금 등을 반드시 확인하며 ▲ 무료로 제공 받은 사은품은 중도해지 시 비용이 청구되므로 불필요한 사은품은 가급적 거절 하고 ▲ 계약해지 시 사업자에게 내용증명 우편을 발송하여 의사 표시를 명확히 할 것을 당부했다.
 
※ 첨부 : 인터넷교육서비스, 피해자 2명 중 1명은 초·중·고생 1부. 끝.
 
□ 피해발생시 문의처
소비자상담센터 (www.ccn.go.kr/ 국번없이 1372)
이전글 ㈜구들장「전기온수매트(GDJ-W2)」자발적 매트 무상 교환
다음글 경유 차량에 휘발유 주유로 차량 손상 피해 지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