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넷 칼럼

HOME > 소비자넷 소식 > 소비자넷 칼럼

이름 이혜영 본부장 이메일 sobis@chol.com
작성일 2016-05-13 조회수 2992
파일첨부
제목
'저지방우유 가격'에 대한 생각

 

'저지방우유 가격'에 대한 생각

  

 이혜영 본부장(소비자정책기획본부)

 

소비자의 소비트렌트가 최근 상품의 가치와 가성비를 중요시하는 구조로 변화하였다. 그러나 식품 소비행태에 있어서는 건강을 매우 중요시하고 있기 때문에 안전성이 보장되고 되도록 친환경 프리미엄 식품을 선택하고 있는 추세가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우유도 마찬가지이다. 현재 소비자들은 저지방 우유를 프리미엄 제품으로 인식하고 있어 저지방우유에 대한 소비자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물론, 그 배경에는 이윤창출이 목적인 기업에서 건강과 프리미엄을 선호하는 소비자 심리를 마케팅에 잘 활용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저지방우유 가격이 해외에 비해 비싸다.

마트에 진열된 저지방우유와 일반우유 가격이 브랜드에 따라 달랐지만, 대체로 저지방우유 가격이 일반우유에 비해 몇 백 원 정도 더 높게 가격이 형성되어 있다.



해외와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 저지방우유 가격은 왜 비싼 걸까?


저지방우유의 시장점유율이 높은 나라들은 일반우유에서 지방의 영양분을 추출해서 버터나 치즈 같이 부가가치가 있는 상품을 만드는데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저지방우유 가격이 일반우유에 비해 가격이 낮게 형성되어 있고 또 소비자 통념상 그래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다.


그렇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저지방우유시장이 커 나가는 단계여서, 저지방우유 시장이 작아 수요와 공급 측면에서 경쟁력이 낮기 때문이라는 산업계 측의 의견이다.


 

저지방우유와 일반우유의 가격차, 소비자 입장에서 어떤 문제가 있을까?


저지방우유가 일반우유보다 비쌈으로 인해서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저지방우유가 마치 프리미엄 고급제품으로 인식할 우려가 높다. 저지방우유에 대한 오해로 금전적 손실은 물론이거니와 소비자의 합리적 판단을 저해하게 된다. 글로벌화된 시장에서 우리만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을 주고 저지방우유를 소비하는 것은 교정되어야 한다.



그렇다면, 소비자는 제품을 선택할 때 어떻게 해야 할까?


세계적으로 소비자 1인당 우유 소비량이 감소 추세이기에, 우유상품의 고급화 및 가격상승 분위기는 이어질 수밖에 없다.


과거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일부업체들이 가격인상의 비난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 1리터 용기의 우유용량을 슬쩍 줄이는 방식으로 제품을 판매한 바가 있었고, 또 저지방우유처럼 영양분을 줄였음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마케팅으로 포장하여 제품 가격을 높여 판매하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제품 선택시에 소비자는 더욱 제품 표시정보를 꼼꼼히 확인하고, 가격, 원재료, 원산지, 원유함량 등 품질 위주의 비교 구매하는 소비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이전글 해외직구와 소비자피해 예방
다음글 자동차 리콜, 어느 장단에 춤추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