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정책 동향

HOME > 소비자정보 > 소비자정책 동향

이름 정책연구팀 이메일 sobis@chol.com
작성일 2016-08-18 조회수 2665
파일첨부
제목
2015년 리콜 총 1,586건, 공산품 · 식품 리콜 증가

공정위, 2015년 리콜 실적 발표

 

공정거래위원회는 리콜 관련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국토부, 식약처 등 정부 부처와 지차체, 소비자원의 2015년 리콜 실적을 분석해서 발표했다.

 

2015년 리콜 건수는 총 1,586건으로 20141,752건 보다 약 9.5%, 166건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는 2014년 한약재에 대한 식약처의 대규모 리콜 명령으로 대폭 증가했던 의약품 리콜이 예년 수준으로 감소했을 뿐 전반적으로는 증가 추세이다.

  

.

#A사의 노트북 배터리 과열로 인한 화재 발생 · 화상 위험이 있어 사업자가 자진 수거 및

교환 실시(자진리콜, 2015422)

#D사의 들기름에서 벤조피렌이 기준 초과 검출되어 회수 · 폐기 명령(리콜명령, 2015415)

#F사의 무좀 치료제 일부 제품이 보관 조건에 따라 튜브가 터질 수 있어 자진 회수 조치

(자진리콜, 2015722)

#I사의 일부 차종에서 에어백 결함이 발생되어 자진 회수 조치(자진리콜, 2015717)

 

 

 

2015년 리콜 건수는 총 1,586건으로 20141,752건 보다 약 9.5%, 166건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는 2014년 한약재에 대한 식약처의 대규모 리콜 명령으로 대폭 증가했던 의약품 리콜이 예년 수준으로 감소했을 뿐 전반적으로는 증가 추세이다.

 

유형별로는 리콜 명령이 890건으로 절반 이상(56.12%)을 차지했다. 자진 리콜이 2013263, 2014339, 2015536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는 소비자 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진 점에 더하여 결함 제품의 자발적 리콜을 통해 긍정적 이미지를 구축하려는 기업의 노력 등으로 판단된다.

 

품목별로는 일반 공산품 리콜이 654건으로 가장 많았고, 식품 375, 의약품 212, 자동차 203건 순이었다.

 

공산품의 경우 국가기술표준원의 안전 기준 위반 제품 조사와 처분 기준 강화 등으로 리콜 명령이 422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식품에서는 식약처의 자가 품질 검사 개선 방안 마련과 교육 강화 등에 따라 자진 리콜이 59건에서 152건으로 증가했다.

 

의약품에서 자진 리콜은 소폭 증가한 반면 2014년 한약재 관련 대규모 조치로 급증했던 리콜 명령이 예년 수준으로 대폭 감소했다.

 

자동차관리법 상 자동차 안전 기준, 부품 안전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결함 발견 등에 따라 자동차 업계의 자진 리콜도 소폭 증가했다.

 

리콜 실적과 자세한 품목별 정보는 스마트 컨슈머 홈페이지(www.smartconsume.go.kr)와 전용 앱(APP)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올해 말 소비자 종합 지원 시스템이 개통되면 각종 상품과 서비스의 통합 리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출처:공정거래위원회

이전글 학교 급식 운영 실태 전면 공개한다
다음글 수술 의사 변경할 땐, 반드시 환자 동의 있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