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 정보교실

HOME > 소비자정보 > 소비자정책 동향

이름 정책연구팀 이메일 sobis@chol.com
작성일 2017-10-23 조회수 1172
파일첨부
제목
[돼지고기] 같은 냉장 제품이라도…“한돈 신선도, 수입육과 차원이 달라”

같은 냉장 제품이라도…“한돈 신선도, 수입육과차원이 달라”

 

강大 장애라 교수팀 ‘한돈안전성 검증 연구’ 중간보고결과

시중 유통 냉장육 비교 분석…산도·부패취·육색 모두 앞서

 

소비단계에서는 같은 냉장육 제품이라도 국내산 돼지고기 한돈의 신선도가 수입육보다 좋음을 객관적으로 뒷받침하는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강원대학교 축산식품과학전공 장애라 교수팀이 실시한한돈안전성 검증연구중간보고에서입니다.

장애라 교수팀에 따르면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의 의뢰로 시중 유통 한돈과 수입 냉장 삼겹 및 목살을 수집, 안전성 검사를 실시했습니다.

삼겹살과 목살에 대해 한돈의 경우 전국 5개권역에서 3개씩 각15개의 샘플을, 수입육은각 5개 샘플의 미생물과 기생충(유구조충)에 대한 안전성, 그리고 신선도 분석이 이뤄졌습니다.

그 결과 산도(ph)와 부패취(VBN),육색 등 신선도를 가늠할수 있는 모든 항목에서 한돈이 수입육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선 한돈삼겹살의 ph5.70~6.08, 수입삼겹살은 5.80~6.26을보였습니다.

목살의 ph 역시 한돈은5.82~6.19, 수입은 5.86~6.25였습니다.

국내 축산물가공기준 및 성분규격에서 정한 부패기준이 ph 6.20임을감안할 때 모든 한돈 샘플은 정상 범위내에 있는 반면 수입육의 경우 일부 샘플은 기준치를 초과(초기부패상태)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VBN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습니다.

한돈삼겹살은 11.71~14.63mg%, 수입삼겹살은 15.00~16.19mg%였고, 한돈목살은 11.89~15.64mg%, 수입목살은 16.01~19.30mg%를각각 기록했습니다.

한돈과 수입 모두 축산물가공기준 및 성분규격에서 정하는 기준범위(20mg%이하)에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한돈의 신선도가 높음을 뒷받침하는 결과가 아닐  수 없습니다.

소비자들이 상품성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활용되는 육색도 한돈이 앞섰습니다.

적어도 이번 연구에 쓰여진 샘플에서는 명도와 적색도 모두 한돈이 수입육 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장애라 교수는샘플로 사용된 한돈과 수입육 모두 동일한 방법으로수집되고, 비교조사가 이뤄졌다다만 수입육의 경우 소포장 이전 상태의 제품이다 보니 유통점의 거부감으로 인해 충분한 샘플확보가 어려웠다. 신뢰도 제고를 위해 보다 많은 샘플을 확보,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렇다고 해도 적은 샘플 숫자에서 초기 부패가 이뤄진 제품들이 확인될 정도라면 샘플군이 확대될 경우 위험도가그만큼 더 높아질 가능성도 존재함을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출처 : 한돈정보포털 (http://handondb.peterpanlab.com/f_index.php/main)

이전글 [이번 주말 뭐 먹지] 돼지고기의 무한변신
다음글 머리부터 꼬리까지 버릴 게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