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소비자넷 소식 > 보도자료

이름 정책연구팀 이메일 sobis@chol.com
작성일 2018-09-28 조회수 117
파일첨부 성명서_미미쿠키관련.pdf
제목
[성명서] '미미쿠키' 사태, 무분별한 SNS 판매가 낳은 결과

 

'미미쿠키' 사태, 무분별한 SNS 판매가 낳은 결과

 

 - 소비자를 우롱한 온라인 식품판매행위를 규탄해...

 - 사각지대 없도록 정부의 지속적인 모니터링 촉구한다!

 

 충북 음성에 있는 한 수제과자 전문점에서 판매한 과자와 빵이 대형마트 제품을 직접 만든 것처럼 속여 판매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문제가 된 업소는 유기농 수제 제품을 판매한다고 홍보하면서 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고 유명해졌으며, 특히 아이들에게 몸에 좋고 건강한 식품을 먹이고자 하는 엄마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기농 재료를 사용하여 손수 만든다는 말을 믿고 이 업체에서 시중보다 두 배 이상 비싼 값을 주고 구입한 소비자들은 유기농 재료를 사용한 것도 아니고, 수제도 아닌 제품을 거짓으로 판매한 행위에 대해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또한 해당 업소는 휴게음식점으로 신고한 상태로 온라인 판매 신고도 하지 않은 채 불법으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제품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인스타그램과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제품을 판매하는 소규모 판매자가 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업소들은 영업허가 없이 개인 간 거래 형식으로 운영되고 있어 소비자들이 거래상의 문제가 발생했을 때 보호를 받을 수 없으며, 성능이나 효능이 입증되지 않은 상품을 판매하거나 이번 사례처럼 허위과장광고로 소비자를 속이고 판매할 경우 모든 피해는 소비자들에게 돌아오게 된다.

 

 그러나 온라인 특성상 많은 사람들이 구입하고 후기가 많은 제품일수록 제품에 대한 검증 없이 무작정 믿고 구입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것들을 악용하는 사업자들도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

 

 정부에서는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판매자들이 늘어나는 것과 같이 매년 빠르게 변화하는 전자상거래 환경을 파악하고 새롭게 나타나는 플랫폼 변화에 맞추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사각지대가 없도록 관리하여 소비자 피해에 대응해주길 촉구한다. 특히 국민건강과 직결되어있는 식품의 경우 이와 같은 행위가 또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와 대책이 강구되어야 할 것이다.

 

 

 

 

 

2018928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전국 지부·지회 일동

 

 

 

이전글 [보도자료]『소비자가 바라 본 통신서비스 소비자정책 토론회』 개최
다음글 [성명서]불안한 미국산 쇠고기, 안전성이 입증될 때까지 수입을 잠정적으로 중단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