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 > 소비자넷 소식 > 보도자료

이름 정책연구팀 이메일 sobis@chol.com
작성일 2018-08-16 조회수 430
파일첨부 BMW 관련 불매운동 선포 및 성명서(소비자공익네트워크)-최종.hwp
제목
[성명서]우리는 BMW차량 화재 사건과 관련하여 BMW 차량 불매운동 선포와 함께 투명한 화재 원인 규명과 피해보상해 줄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BMW차량 화재 사건과 관련하여

BMW 차량 불매운동 선포와 함께

투명한 화재 원인 규명과 피해보상해 줄 것을 촉구한다!

 - 자동차 문제에 대한 컨트롤타워 설치 및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도입 촉구 -

 

 

  우리는 BMW차량의 연이은 화재 사건과 관련하여 주행 중 차량에 화재가 발생한다는 것은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것은 물론 심각한 결함으로 받아 들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BMW사의 늑장 대처와 정부의 안일한 태도에 유감을 표한다.

 

 BMW 차량 화재사고는 과거 2015년도부터 지속 제기되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올해 차량 화재 사고가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면서, 우여곡절 끝에 업체 측의 마지못한 자발적 리콜을 시작하고 최근 정부의 운행정지 결정이 통보되면서 연일 늑장 대처에 대한 도덕적 해이 및 안전불감증 문제 등 많은 문제점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또한 BMW 차량 피해자들은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결함 등 그 밖의 원인으로 인한 차량 화재로 인해 막대한 재산적, 정신적 피해를 입고 있다고 호소하며, 납득할 수 있는 화재원인 분석 시험을 진행하고, 원인을 규명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BMW사는 해당 부품의 결함을 2년 전인 2016년부터 알고 있었으면서 후속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한국 소비자를 무시한 처사라고 볼 수밖에 없다. 또한 수입자동차를 선호한다는 한국 소비자들의 소비행태를 악용하여 딜러점 중심의 판매에만 급급한 나머지 AS 정비센터 등 안전관리체계는 한참 부족한 현실이다.

 

 또한 정부(국토교통부)에서는 업체로부터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결함외에 엔진도 결함이 있음을 보고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소비자에게 알리지 않아 은폐 의혹과 함께 소비자 불안과 불신을 더욱 가중시켰다.

 

 우리는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BMW차량을 비롯해 자동차 리콜 및 피해보상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며, 자동차 문제에 대한 컨트롤타워 및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도입으로 적극적인 결함조사 및 피해자를 보호할 수 있는 시스템이 실질적으로 보장되는 정책 수립해 줄 것을 촉구하고자 한다.

 

 또한 우리는 BMW 차량에 대한 불매운동을 선포하며, ‘사후 약처방이 아닌 소비자 알권리 및 안전권 등 소비자 8대 권리가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정부의 투명한 정보 공개와 자동차 안전 확보를 위한 진실된 소비자 중심의 안전 대책이 나와 주기를 요청한다.

 

 우리는 이번 화재 사태를 시작으로 소비자 불안이 해소되고 소비자 중심의 안전 대책 및 피해보상대책이 제대로 이루어지도록 지속적인 감시와 함께 BMW 차량에 대한 불매운동을 전개확산해 나갈 것임을 선포하는 바이다.

 

 

2018816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전국 지부·지회 일동

 

이전글 [성명서]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소식에 소비자는 불안해..
다음글 [보도자료](사)소비자공익네트워크, 여름 휴가철 식품안전 캠페인 실시